검색

포천시 장애인권리보장연대, 휠체어 이용자..시민 아닌가?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18-06-19

 

▲ 포천시 장애인권리보장연대가 지난 6.13선거 투표소 현장을 전수조사한 결과, 장애인의 참정권 보장을 위한 휠체어 등 이동로 확보와 장애인주차장, 화장실 등이 미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경기북도일보(사진제공=포천시 장애인권리보장연대)     © GNNet


경기 포천시 장애인권리보장연대가 19일, 지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장애인 참정권 보장을 위한 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5.28~6.12까지 진행한 관내 77곳의 투표소 전수조사 결과를 밝혀 주목되고 있다.

 

장애인권리보장연대의 전수조사 결과에 따르면, 경사로가 설치되지 않아 휠체어 이동이 어려운 투표소가 많았으며 일부지역은 높은 턱과 좁은 경사로로 인하여 투표 장소로 적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장애인화장실이 갖춰진 투표소는 전체 77개 투표소중 37개 투표소에서만 있을 뿐만 아니라 대부분 창고나 청소도구함으로 사용되고 있었다.

 

일부 장애인주차장은 찾기 어려운 곳에 설치되어 있거나 투표소와의 거리가 너무 멀어 이용하기 불편했고 심지어 장애인주차장이 없는 곳도 있었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록도 전체 투표소 중 77개 중 25개만 설치되어 있었으며, 2층에 위치한 사전투표소는 엘리베이터와 리프트가 설치되어 있지 않은 곳이 많았다.

 

특히 ‘선거당일 장애인 이동지원 장애인콜택시 이용이 어려웠던 점은 선관위가 장애인의 참정권을 고려하지 않은 것이라 볼 수 있다‘고 전수조사 결과를 밝혔다.

 

관련해 장애인권리보장연대는 “실질적으로 선관위가 장애인의 참정권을 보장하지 못하고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등에 관한 법률 제27조 제2항의 규정’을 어긴 것”이라고 성토했다.

 

더불어 “포천시 선관위에서는 단 한 명의 장애인도 편의시설의 문제로 인해 투표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실질적인 대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감시활동을 예고했다.

 

이어, 장애인의 투표권 행사 시 불편함이 없도록 편의제공은 물론 제반환경의 구축과 참정권을 보장 할 수 있는 이동에 대한 문제 해결을 해줄 것을 포천시와 선관위에 강력히 요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포천시장애인권리보장연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