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정부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결의

가 -가 +

김신근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 (사진=의정부시의회)     ©김신근 기자

 

경기 의정부시의회(의장 안지찬)는 9일 의정부역 평화의소녀상 옆에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발표했다.
 
시의회는 일본 정부가 지난 7월부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제조 공정에 필수 부품・소재의 수출 규제를 강화한 데 이어, 8월 2일에는 전략물자 수출 우대국가를 의미하는 ‘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제외하는 결정을 내린데 대해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했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과 양국 관계 정상화를 추구하던 대한민국 정부의 제안과 노력을 거부했으며,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불이행 등을 들먹이며 거짓말과 가짜뉴스로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경제보복 조치의 불법·부당함을 은폐하고 있다.
  
안지찬 의장은 "이런 엄중한 사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 있는 행동을 촉구하며, 우리 의정부시민들은 이번 경제 보복 조치가 철회될 때까지 향후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구매를 자제하는 등 ‘NO JAPAN’운동에 적극 참여할 것을 당부"하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