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원의원, 조국펀드설립 ‘PNP 플러스’에 ‘미래에셋대우’에서 과도한 특혜 의혹 제기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19-10-02

 

▲ 김성원 국회의원 (사진=김성원 의원실)

 

김성원 국회의원(자유한국당, 경기 동두천시연천군)2, 금융감독원과 미래에셋대우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조국 펀드로 설립된 PNP 컨소시엄에 미래에셋대우에서 1,500억원의 조건부 투자확약서를 받는 과정에 많은 의혹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당초 미래에셋대우를 비롯한 수천억원대의 투자를 약정했던 증권사들은 투자업계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일이었다.’는 입장이었으나, 금감원과 미래에셋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미래에셋대우는 타 증권사와는 달리 투자의향서가 아닌 조건부 투자 확약서PNP 플러스에 발급했다. 미래에셋대우는 내부적으로 투자의향서와 별반 차이가 없는 실무선의 검토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미래에셋이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발급한 LOI(투자의향서 및 조건부 투자 확약서)가 총 995건이었는데, 이 중 조건부 투자 확약서3.5%35건에 불과했고 나머지 920건은 투자의향서가 발급됐다.

 

PNP 컨소시엄에 조건부 투자 확약서가 발급된 2018년에도 전체 370건 중 14건만이 발급됐을 뿐이다.

 

수치상으로 명백히 투자의향서보다 조건부 투자 확약서가 발급된 것은 이례적이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금감원 및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들도 투자자 입장에서는 의향서보다는 확약서의 문구가 더 현혹되기 쉬웠을 것이라는 점에 공감했다.

 

그리고 미래에셋대우는 조건부 투자 확약서의 기간까지 연장해주기까지 했었다. 최초 조건부 투자 확약서는 2018521일에 발급됐는데, 당시 유효기간을 2,8호선 시스템 구축 완료 후 3개월인 20195월경으로 기재했었다.

 

그 이후 PNP 컨소시엄측에서 조건부 투자 확약서의 기간 연장을 요청하여 미래에셋대우가 2018611일에 2차 조건부 투자 확약서를 발급했다. 그러면서 유효기간을 2020211일까지 연장했다.

 

금감원과 미래에셋대우에서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에서 2019년까지 미래에셋이 발급한 전체 LOI 955건 중 수정해서 재발급한 건수는 1.6%15건에 불과했다.

 

조건부 투자 확약서가 발급된 것도 이례적인데, 그에 더해 확약서의 기간을 연장까지 한 것이다. 이에 더해 미래에셋대우는 투자금융본부장과 PNP 플러스 대표이사간의 양해각서(업무협약서)까지 체결했다.

 

미래에셋대우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총 246건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는데, 미래에셋대우 핵심 관계자는 “2018년에 조건부 투자 확약서가 나가고 또 수정하고 그러면서 양해각서까지 발급한 것은 PNP 플러스밖에 없다.”고 말했다.

 

최근에는 PNP 플러스 회사 자체에 대한 의혹도 커지고 있다. PNP 플러스는 경영진이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이라는 점에서 세간의 관심을 받았다.

 

게다가 기술력과 자금력도 부족한 회사가 5차례의 도전 끝에 20179월 서울교통공사의 지하철와이파이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었다. 그리고 그 시점에 조국 펀드 투자까지 받았고 국내 굴지의 증권사들로부터 수천억원대의 투자제안이나 약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국내 굴지의 증권사가 정권실세를 등에 업고 사업수익을 높이려는 일을 벌였는지 국정감사에서 면밀하게 살펴보겠다.”라고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성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