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토]구리경찰서, 직접 채소 기른다는 체함학습장 .. ‘시민경찰'은 내동댕이

가 -가 +

정영택기자
기사입력 2019-10-28

▲ 경기 구리경찰서(서장 김진홍)가 시민경찰들과 손잡고 조성한 화단이 장기간 관리부실로 잡초 밭으로 변했다. 시민경찰 이름이 적힌 푯말이 잡초에 가려 보이지도 않는가 하면 심지어 뽑혀 내팽개쳐져 있다. 이를 본 해당 시민경찰의 심정이 어떨지 궁금하다./경기북도일보=정영택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리경찰서,관리부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