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신종 코로나 검사시간 대폭 감축...“신속대응으로 감염증 확산 방어”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01-31

▲ 경기도청.   (사진=경기북도일보 DB)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윤미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감염여부 결과 확인에 대한 시간을 대폭 앞당긴 신속검사를 한다고 31일 밝혔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질병관리본부의 기술이전을 받아 이 날부터 보다 신속하고 정확해진 실시간유전자증폭검사법(real-time RT-PCR)으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에 대한 검사를 한다.

 

새로 적용되는 검사법은 검사 6~8시간 이내에 1회 검사로 양성 확진이 가능하여 도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보다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고 보건환경연구원은 설명했다.

 

기존 일반유전자증폭검사법(conventional RT-PCR)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외 다른 코로나바이러스까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최대 1~2일의 검사시간이 걸렸다.

 

1일 검사 가능 건수도 기존 80건에서 160건 이상으로 두 배 이상 증가하게 됐다.

 

윤미혜 원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속검사법을 통해 최대한 빠른 검사와 대응을 수행하여 도내 감염증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환경연구원은 설 연휴 이후 급증하고 있는 조사대상자에 대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비상대응팀을 기존 8명에서 23명으로 확대해 24시간 운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