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윤호중 후보

남양주시, 제2강변북로 신설 시민추진위 출범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02-13

 

경기 남양주시 제2강변북로 신설 시민추진위원회(이하 신설추진위/ 위원장 전병일)13일 출범한다.

 

2강변북로는 남양주에서 서울 강남권을 직결하는 고속화도로로서 포화상태에 이른 올림픽대로와 강변북로를 대체할 수 있는 노선으로 주목받고 있다.

 

총선을 앞두고 남양주병 지역의 모 예비후보가 출마기자회견에서 제안한 제2강변북로는 남양주에서 구리시계와 서울 광진구를 거쳐 강남구 삼성동으로 이어지는 총 13.2km의 도심형 고속화도로다.

 

이를 제안한 예비후보는 출마기자회견에서 선거와 무관하게 시민과 함께 제2강변북로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신설추진위는 출범과 동시에 기술적인 검토가 중요하다는 인식하에 기술자문단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추진위원회가 위촉한 기술자문단은 전원 도로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됐다.

 

참여한 전문가는 문영수(45 토목시공기술사/ 산업안전지도사), 정훈(57, 도로 CVS(VE전문가)), 송연수(50, 도로 및 공항기술사/ 한국도로공사 자문위원), 최석봉(48, 도로 및 공항기술사), 장원석(45, 토목 구조기술사)로 구성됐다.

 

기술자문단 단장을 맡은 송연수 기술사는 현재 한국도로학회 이사 및 도로설계분과 간사를 맡고 있으면서 한국도로공사 자문위원 및 VE 외부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다.

 

손 단장은 시민들이 제안한 제2강변북로는 남양주와 서울 강남을 잇는 고속화도로로 시민의 교통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기술자문단은 시민이 원하는 도로가 신설될 수 있도록 최대한 기술적 자문을 함으로써 이 노선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 위원장은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제안이 시의 발전을 견인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제안이라고 생각 한다면서 예비후보가 선거와 무관하게 제2강변북로를 추진한다고 밝힌 만큼 시민들도 노선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시민의 의견을 모으는 등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한편 신설추진위는 앞으로 시민들에게 제2강변북로의 신설 타당성을 알리고, 시민들의 서명을 받는 등 활동을 예고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