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로티앤씨, 마스크 제조업체 설비 점검 “무상지원, 눈길”

김종태 대표, “국가적 위기상황 코로나19극복을 위한 기업인으로서 마땅한 소임”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3-17

▲ (주)프로티앤씨 전경.(사진=프로티앤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마스크는 선택이 아닌 필수품목이 되었으나 턱없이 모자란 생산량으로 인해 정부는 마스크 5부제를 적용 실시하고 있지만 마스크 공급에는 여전히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처럼 마스크 품귀현상을 빗고 있는 여러 가지 요인 중에는 원자재 공급부족과 갑자기 늘어난 생산량으로 인한 마스크 생산업체의 제조설비 과부하 등 관련 설비 고장으로 생산에 차질을 보이고 있는 것이 주요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경기 화성에 위치한 자동화 분야의 Total Solution 공급 업체이자 시스템 설계, 제어, 소프트웨어 개발업체인 ㈜프로티앤씨가 마스크 제조업체 설비에 대한 무상 점검 서비스를 결정하고 코로나19극복에 동참해 눈길을 끌고 있다.

 

동 지원 서비스는 ㈜프로티앤씨의 전문 인력 2개팀을 설비 과부화 및 고장으로 생산차질을 빚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파견, 관련 기술을 지원하며 점검에 필요한 출장비용은 전액 무료이지만 고장으로 인한 부품교체 시에는 부품비용은 실비 적용된다.

 

㈜프로티앤씨 김종태 대표는 “당사도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여러 어려움이 있으나 국가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기업인으로서 마땅한 소임”이라며 “이를 계기로 위기상황에 서로 돕는 문화의 확산과 관련 업계의 동참과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프로티앤씨 코로나19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