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정부시의회, 코로나19 관련 제296회 임시회 개회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3-31

▲ 의정부시의회 제296회 임시회(사진제공=의정부시의회)


경기 의정부시의회(의장 안지찬)31일 오전 코로나19와 관련된 추가경정예산안 및 조례안 심의를 위해 제296회 임시회를 1일간 일정으로 열었다.

 

이번에 시가 제출한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은 일반회계가 11845,175만원으로 기정예산 9,9577,555만원에서 2267,620만원이 증가해, 세출예산인 재난기본소득 2267,090만원 등으로 증액 계상했으며, 이번에 편성된 재난기본소득은 시민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지원될 예정이다.

 

이날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김연균 위원장과 구구회 부위원장을 비롯해 조금석, 김영숙, 최정희 의원으로 구성돼, 2020년도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에 대해 심사해 원안 의결했다.

 

이번 임시회에서 오범구 의원 외 12명 전체 의원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됨에 따라 사회 재난 등으로 인해 시민의 생활이 위협을 받고 있는 실정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 대응책을 마련해 시민의 생활안정과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하고자 의정부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등에 관한 조례안을 공동 발의했다.

 

안지찬 의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에 따라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함으로써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이 되며, 시민 한 분 한 분 서로 배려하고 힘을 모아 지금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