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의회, ‘파주시 코로나19 긴급 생활안정지원 조례안’, 시의회 통과

가 -가 +

최규숙기자
기사입력 2020-04-01

▲ 파주시의회 '원포인트 임시회'(사진제공=파주시의회)


경기 파주시의회(의장 손배찬)31일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긴급 소집된 원포인트 임시회를 폐회했다고 1일 밝혔다.

 

시의회는 이날 본회의장에서 제216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코로나19대응 긴급지원사업을 담은 추가경정예산안과 파주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에 따른 긴급 생활안정지원 조례안’(코로나 생활안전지원 조례안) 등을 의결했다.

 

먼저 자치행정위원회에서는 최유각 의원의 발의로 코로나 생활안전지원 조례안과 착한임대인에 대한 재산세 감면 동의안 등 2건을 심의·의결했다.

 

이 조례안의 통과로 착한임대인에게 재산세를 감면해 주고, 모든 파주시민 및 소상공인에게 생활안정자금 10만원과 100만원을 지급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게 됐다.

 

예산이 반영된 주요 사업은 소상공인, 중소기업 등 피해업종 회복 지원 사업(386억원), 파주형 긴급 생활안정자금(454억원), 취약계층과 아동수당 대상자 등에 대한 한시적 생계지원(229억원), 지역화폐 한도액 상향, 청년 일자리 확충(28억원), 방역체계 강화와 피해자 생활지원(32억원) 등이다.

 

또한 네 명의 시의원이 코로나19 관련 5분 자유발언을 했다.

 

조인연 의원은 북파주 지역에 긴급재난지원금이 추가로 필요하고, 안명규 의원은 코로나19 원포인트 추경예산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를 요구했다.

 

안소희 의원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누진적 재난기본소득을 제안했으며, 이용욱 의원은 시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안전한 투표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손배찬 의장은 코로나19로 우리 사회가 지난 IMF 금융위기 때 보다 더 혹독한 경제벼랑 끝으로 내몰리고 있다시의회에서는 지금의 비상 경제 상황을 타개하고 경제 충격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골든타임을 더 이상 놓칠 수 없다고 판단해 이번 임시회를 소집했다고 말했다.

 

이어 집행기관은 한시라도 신속하게 코로나19 사태해결을 위해 모든 대안을 강구하고 시민들이 바로 체감할 수 있는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파주시의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