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이재준 시장, 코로나19 속 ‘민원 현장 방문’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4-06

 

▲ 이재준 시장이 설문동 칼빌리지 마을을 방문했다.(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 이재준 시장은 6, 코로나19 감염병이 수그러들지 않는 어려운 시정여건 속에서 민원현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지난 2일 그 첫 번째 장소로 송포 송산동 일원 농업용수로 오염현장을 찾았다.

 

이 농업용수로는 지난 2017년부터 오염문제가 붉어지기 시작해 매년 해결되지 않은 채 농민들에게 불편을 주고 있는 현장이기도 하다. 주 원인은 하수처리구역 밖에 소재한 인근 건물과 시설물에서 발생된 하수가 농업용수로로 유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시장은 농업용수로 환경개선과 하수의 효율적인 처리를 위해 2020년까지 덕이 하수관로 정비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며, 사업완료 이전까지 농업용수로 일대 개인하수처리시설(오수처리시설, 정화조)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두 번째 장소로 찾은 곳은 여름철 악취가 심하게 발생하는 설문동 칼빌리지 마을이다. 인근에 자리잡은 축사와 벽제농협퇴비장이 악취의 원인으로 그 간 마을 주민들의 악취불편을 해결해 달라는 민원이 지속되고 있는 현장이다.

 

 

이 시장은 관계 공무원들과 마을인근과 벽제농협퇴비장을 둘러보며 마을 주민들의 불편사항 해소를 위한 의견을 제시했다.

 

계분으로 인해 악취가 발생하는 문제는 농가가 자체적으로 분뇨를 부숙해 가져오도록 기준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 부서에 요청했으며, 벽제퇴비장으로 부숙 중기 이상의 가축분뇨가 반출될 수 있도록 축산농가 대상으로 컨설팅을 할 예정임을 밝혔다.

 

또한 퇴비 운반 작업을 일주일에 한번만 해 악취가 저감될 수 있도록 하고, 전원주택 단지에 근접해 있는 퇴비 후숙 처리 시설을 단지와 떨어진 퇴비장 반대쪽으로 이전하는 계획을 실행해 마을 주민들의 불편함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벽제농협 관계자에게 당부했다.

 

이 시장은 시설 개선도 중요하지만 퇴비장 사업장 주변에 큰 나무를 식재하는 등 경관 개선도 좋은 방안이 될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하며, “악취로 인한 마을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이해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고양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