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친박신당 홍문종,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요구 ‘무기한 단식’ 돌입..

고령과 지병의 코로나19 고위험군인 박 전 대통령의 생명 위협, 결코 좌시할 수 없어..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4-06

▲ 박근혜 대통력 석방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친박신당 홍문종대표가 이에 앞서 서울구치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단식의 명분과 이유를 밝히고 있다.(사진=홍문종 의원실)

 

친박신당 홍문종대표(의정부시 갑)가 4.15총선을 불과 10여일 남겨둔 지난 5일부터서울구치소 앞에 설치한 천막텐트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홍문종 대표는 6일 서울구치소 정문앞에서 밝힌 성명서를 통해 어제 생일을 맞았던 저는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겠다고 멸사봉공의 결사항전의 의지를 밝혔던 사람으로서 생일상을 받은 순간 오히려 부끄러웠다.”며 특히 우한폐렴 바이러스는 지병이 있는 고령층에 치명적이라는 언론기사가 더욱 저의 결심을 재촉했다고 단식의 배경을 밝혔다.

 

홍 대표는 먼저 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국민들의 경제적·심적 고통이 한계상황으로 치달은 현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놔두고, 모범 방역국이라는 외국의 의례적인 공치사를 선전하는 데 혈안이 된 현 정권에게 더 이상은 우리의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오히려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의 일등공신은 박정희 대통령이 일찍이 시작한 '국민의료보험체계'와 메르스 사태를 거치며 박근혜 대통령이 정비 완료한 '국가방역체계' 위에 보여준 국민의 단합된 힘과 의료진의 헌신적인 희생과 노력덕분이라고 피력했다.

 

홍 대표는 하지만 이러한 공로는 고사하고 현 정권과 박 전 대통령 탄핵에 공조한 일부 야당세력들은, 고령과 지병으로 건강상태가 위중한 박근혜 대통령의 형 집행을 잠시 중단하고 집중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국회의원 83명이 뜻을 모아 탄원서를 전달해도, 또 형 집행정지를 위한 탄원을 거듭해도 콧방귀도 뀌지 않았다고 맹비난했다.

 

특히 박대통령께서 어깨수술의 예후도 그렇지만, 재활에 집중해야 할 시기를 놓쳐서 면역력이 극도로 떨어져 있는 상태인 것을 아는 저로서는 혹여 코로나19에 감염이라도 된다면, 그야말로 생명까지 위태로운 상황으로 악화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으며 결국, 제가 아니면 박근혜 대통령의 안위는 아무도 지켜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비장한 속내를 전했다.

 

홍문종 대표는 저의 요구사항은 단 하나, ‘박근혜 대통령의 즉각 석방’”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질 것이며, 저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기한 없이 단식하겠다라며 무기한 단식을 예고했다.

 

한편 홍문종 대표는 이번 21대 총선에서 친박신당 중앙당 차원의 선거활동은 일체 중단하고 박근혜 대통령구하기에 전념할 것이지만, 기호11번 친박신당 비례대표로 출마한 12분의 후보자들은 국민들의 엄중한 판단을 기다리며 선거활동에 충실히 임할 예정이라고 밝혀 국민들의 향후 선택이 주목되고 있다.

 

▲ 박근혜 대통령 석방을 요구하며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홍문종 친박신당 대표.(사진=홍문종의원 사무실)

 

다음은 홍문종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성면서 전문이다.

       

박근혜 대통령 석방을 위한 단식에 들어가며

 

 

국민 여러분!

친박신당 대표 홍문종입니다.

 

우한폐렴 사태로 인해, 국민들의 경제적, 심적 고통이 한계상황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오랜 기간 정치인으로서 민생을 돌봐왔지만, 그저견뎌보시자는 위로의 말씀밖에 드릴 수 없는 저 자신이 원망스럽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을 놔두고, 모범 방역국이라는 외국의 의례적인 공치사를 선전하는 데 혈안이 된 정권에게 어떻게 우리의 미래를 맡길 수 있겠습니까?

 

따지고 보면, 이번 우한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는 우리나라의 일등공신은 박정희 대통령이 일찍이 시작한 국민의료보험체계, 그리고 메르스 사태를 거치며 박근혜 대통령이 정비 완료한 국가방역체계인 것입니다.

 

며칠 전에는 제 몸 돌보지 않고 헌신적으로 우한폐렴 환자를 돌보던 의료진이 희생되는 안타까운 일이 있었습니다. 애석하고 비통한 마음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며, 당원들을 대표하여 유가족 분들에게도 깊은 애도와 위로를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아울러, 지금 이 순간에도 생명의 위험을 무릅쓰고 최선을 다하시는 의료진의 헌신적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이분들이야말로, 모범방역국 대한민국의 칭송이 아깝지 않을 진정한 영웅입니다.

 

국민 여러분!

저는 기호 11번 친박신당의 대표로서, 4.15 총선에서 반드시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고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는 결연한 각오로써 승리의 대장정을 시작하였습니다.

 

비례대표 후보자 열 두 분과 함께 국립현충원을 찾아, 호국영령들에게 총선 출정의 시작을 아뢰었고, 이승만 대통령, 박정희 대통령 내외분 묘소도 참배하며, 대한민국을 다시 건국하고, 나라를 구하는 심정으로 국가와 민족의 미래를 위해 멸사봉공하겠다고 약속드렸습니다.

 

어제(4.5)까지 비록 짧은 기간이지만, 갈 수 있는 한 최대한 많은 곳을 다니고, 할 수 있는 한 최대한 많은 사람들을 만나려고 노력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안부를 걱정하는 분들에게 기호 11번 친박신당에 표를 주셔야 박근혜 대통령에게 자유를 드릴 수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으로 인해, 한계가 있었지만, 많은 분들이 살갑게 맞아주셨고, 수고한다는 말도 전해 주셨습니다. 이 캄캄하고 어두운 밤, 거대한 벽안에서 홀로 외롭게 투쟁 중이신 대통령을 생각하면, 눈물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그러나 창당된 지 한 달 밖에 안 된 작고 약한 친박신당이 아무리 박근혜대통령의 무고함을 알리고, 그 분을 하루빨리 석방시켜야 한다는 우리의 뜻을 전하고 싶어도 한계가 있음을 솔직히 인정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박대통령의 건강상태가 위중하니 형 집행을 잠시 중단하고 집중치료를 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국회의원 83명이 뜻을 모아 전달해도, 또 형 집행정지를 위한 탄원을 거듭해도 콧방귀도 뀌지 않는 사람들이 저들입니다.

 

더욱 걱정스러운 것은, 거대한 여당과 야당의 중심세력인 탄핵 찬성파 세력이 선거이후에도 국내정치를 주도하는 왜곡된 의회구조가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그리하면, 탄핵찬성파로 뒤덮인 여당과 야당은 박근혜 이름 석 자 조차 입에 올리지 않을 것이 분명합니다. 헌정사에서 지우는 것도 모자라서 우리 역사의 기록에서 영원히 지워버리려 할 것입니다

 

국민여러분!

그러나 국민의 마음속에서 마저 박근혜 이름 석 자를 지우개로 지울 수는 없습니다. , 홍문종이 결단코 막아내겠습니다.

 

어제(4.5)는 저의 생일날이었습니다.

가족과 친지들의 축하와 함께 받은 생일상차림을 보고는 대통령님 생각에 울컥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구출하겠다고 멸사봉공의 결사항전의 의지도 밝혔던 사람이 생일의 소소한 기쁨과 행복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하는 생각에 온 몸이 떨려왔습니다.

 

더더구나, 우한폐렴 바이러스는 지병이 있는 고령층에 치명적이라는 언론기사가 더욱 저의 결심을 재촉하였습니다.

 

박대통령께서는 어깨수술의 예후도 그렇지만, 재활에 집중해야 할 시기를 놓쳐서 면역력이 극도로 떨어져 있는 상태인 것을 아는 저로서는 대통령께서 혹여 감염이라도 된다면, 그야말로 생명까지 위태로운 상황으로 악화될 수 있다는 판단이 들었습니다.

 

결국, 저라도 나서지 않으면, 박근혜 대통령의 안위는 아무도 지켜줄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 홍문종은 그 생각이 들면서 단식을 시작하였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을 구하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던져, 저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기한 없이 단식하겠습니다. 저의 요구사항은 단 하나, ‘박근혜 대통령 즉각 석방입니다

 

국민 여러분!

저는 굴곡 많은 정치여정의 고비 고비마다, 박대통령께 뜻을 물어서 방향을 정하고는 했습니다. 그러나 이번만큼은 오롯이 저 혼자만의 결정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이 이대로 잊혀지고, 홀로 감옥에 계시도록 외면하는 것은 역사에 죄인이 되는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돌아가신 아버님 영전에, 제가 사랑하는 어머니, 가족들에게도 집을 떠나 이곳 서울구치소로 향하지 않으면 안 되는 저의 최종 결심을 알렸습니다.

 

국민 여러분!

제가 가진 자리, 제가 누리고 있는 모든 것들은 전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서 시작해서 그를 기반으로 쌓아올린 것입니다. 대통령이 옥중투쟁중이시고, 언제 큰일이 닥칠지 모르는 상황에서 다른 것들이 무슨 큰 의미가 있겠습니까?

 

옥중에서 나와 옥문을 열고 국민의 곁으로 당장 돌아오시도록 저의 모든 것을 걸고,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겠습니다. 오직 박대통령 석방이 관철되는 그 순간까지 한 점 흐트러짐 없이 저의 길을 꼿꼿이 가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4.6.

친박신당 대표 홍문종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친박신당 홍문종대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