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의회, 재난기본소득 조례안과 예산안 통과

가 -가 +

고상규기자
기사입력 2020-04-09

▲ 양주시의회 제316회 임시회에서 강수현 시 기획행정실장이 재난기본소득과 소상공인 생활안정지원금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긴급 편성한 2020년도 제1회 추경(안)을 제안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양주시의회)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이희창)9일 제316회 임시회를 열어 양주시 재난기본소득지급 근거를 담은 조례를 의결하고, 예산안은 원안대로 심사했다.

 

이에 따라, 시가 1인당 10만원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본격 추진하게 되면서 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시민은 도 재난기본소득 10만원을 더해 총 20만원을 지원받게 됐다.

 

양주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감염병 대응 및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예산을 406억원으로 크게 늘리면서 2020년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의 총 규모를 9,561억원으로 증액 편성했다.

 

이번에 시가 긴급 편성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총 30개 사업, 406억원에는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 224억원을 비롯해 소상공인 8,000명에게 50만원씩 지급되는 소상공인 긴급 생활안정지원금 40억원이 포함됐다.

 

시의회는 이날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동의안도 함께 처리했다.

 

재산세 감면 대상자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인하한 건축물 소유자로, 3개월 평균 임대료 인하율이 10% 이상일 경우 해당된다.

 

임대인은 올해 1년간 한시적으로 3개월 평균 임대료 인하율에 따라 차등하여 2020년도 정기분 재산세를 감면받는다.

 

한편, 시의회는 행정사무감사 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행정사무감사를 이끌 위원장과 간사로 각각 안순덕 의원과 임재근 의원을 선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