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의회,‘판문점 남측지역 지적복구 촉구 결의안’채택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6-11

▲ 파주시의회 전경(사진제공=경기북도일보DB)    

 

경기 파주시의회가 11, 박은주, 박대성, 손배찬 의원이 공동발의한 판문점 남측지역 지적복구 촉구 결의안13명 의원 전원 찬성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결의안은 정전이후 67년간 판문점을 포함한 DMZ 주변이 지적 공부가 없는 미등록 토지로 남아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미복구 토지의 시 행정구역 편입 후 지적복구를 촉구하고, 국토교통부, 통일부 등 중앙부처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은주 의원은 전 세계적으로 평화의 상징이 된 판문점이 우리 땅에서 지번도 없이 방치돼 있는 상황이 더 이상 이어져서는 안 된다시에서 추진 중인 DMZ 미등록 토지 지적복구 추진 계획을 적극 지지하며, 관련 중앙부처와 UN기구의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대성 의원 역시 지난 2018, 20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시 5분 자유 발언을 통해 지번 없는 땅 판문점에 대해 지적했는데 지적 복구 계획이 추진되고 있어 다행스럽다향후 지속적으로 추진 상황을 점검하여 판문점이 주소를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손배찬 의장은 시와 함께 중앙부처에 관련 사항에 대해 촉구하고자 의원 전원 찬성으로 결의안을 채택하게 됐다고 언급하며 시 행정구역 편입을 위해 관련 조례 개정 등 시의회 차원에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