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 문산제일고 앞 방호벽 철거로 상습 차량 정체 해소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7-22

▲ 파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파주시가 22, 도시미관과 차량흐름을 방해하는 문산제일고 앞 군 시설물인 방호벽 철거 공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시는 6.25전쟁 이후 1970~1980년대에 군부대에서 설치한 방호벽 총 53곳이 있으며 그 중 정비하거나 정비가 불필요한 38곳을 제외한 15곳을 정비대상으로 파악하고 있다.

 

그중 월롱면 영태리 지역에 마을주민의 통행에 지장을 주는 도로낙석 형태의 방호벽 철거 공사는 이미 시행 중이며 문산제일고 앞 방호벽은 고가낙석 형태로 폭이 27.5m, 연장 15m, 높이 11.6m의 규모가 큰 방호벽이다.

 

이 노선은 지방도 363호선 내 4차선 도로이나 교통량이 일일 3만 대 이상 통행하는 구간으로 특히 LG디스플레이 출·퇴근 시간대에 교통이 마비되는 상습정체구간으로 시민들의 불편이 컸던 곳이다.

 

해당 사업이 완료되면 현재 왕복 4차로에서 좌·우회전 전용차로와 가·감속 차선 추가 확보로 획기적인 교통개선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최종환 시장은 그동안 군부대의 많은 협조로 군 방호벽 철거를 해왔으나 아직까지도 많은 방호벽이 그대로 남아 있어 도시미관 및 차량흐름에 방해를 받고 있다현재 추진 중인 2곳 외 정비가 필요한 13곳도 점진적으로 철거해 47만 시민의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