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6일, 시 전역 수해현장 점검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08-07

▲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이 화도읍 구암리 캠프촌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제공=남양주시청)


경기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이 6, 시 전역의 여러 수해 피해 현장을 찾아 피해 복구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조 시장은 6일 관내에 많은 비가 내림에 따라 안전기획관, 종합민원담당관 등 10여명의 관계 공무원과 함께 화도읍 마석우리 199-8번지 일원 전원주택개발지 옹벽 붕괴 현장과 홍수경보가 내려진 왕숙천 진관교, 왕숙천 범람에 따른 상습침수지역인 퇴계원 신하촌 마을 및 와부읍 삼패공원 및 둔치 주차장, 팔당댐방류현장, 조안면 물의정원, 화도읍 구암리 캠프촌을 방문했다.

 

먼저 화도읍 마석우리 199-8번지 일대 현장을 방문한 조 시장은 마석우리 옹벽 붕괴 사고 역시 가곡리 산사태 사고처럼 가파른 경사를 개발해 발생한 사고이다. 지난해 경사도 18도 이상은 개발할 수 없도록 조례를 개정한 것은 매우 합당한 조치였고, 자연환경 보존과 재해 예방을 위해 앞으로도 산비탈의 무리한 개발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왕숙천 진관교와 퇴계원 신하촌 마을을 방문해 왕숙천 수위와 하천 시설물을 점검했고, 팔당댐 방류량의 증가로 일부가 물에 잠긴 삼패한강공원으로 이동해 침수로 인해 떠내려 온 쓰레기를 신속하게 제거 할 것을 지시했다.

 

이후 팔당수력발전소로 이동해 박승철 소장으로부터 집중호우에 대비한 댐 운영현황을 확인했으며, 박승철 소장은 현재 팔당댐은 수문 전체 15개 중 12개를 개방해 초당 16천톤을 방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서 조안면 물의 정원으로 이동해 침수상황을 살피고 침수지 출입통제를 하라고 지시하고, 끝으로 점검에 나선 화도읍 구암리 캠프촌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위급했던 상황에 많이 놀란 주민들을 위로하고 격려했으며, 더 이상의 피해가 없도록 관계 공무원들이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지난 31일부터 6일 오전까지 남양주시의 평균 누적 강우량은 327mm, 특히 3일에는 115mm의 강한 폭우가 쏟아져 주택과 도로, 농경지 일부가 침수되고 토사가 유출 되는 등 사유시설 50여 건, 공공시설 20여개소의 피해가 접수됐으며, 시는 피해현황을 조사하고, 신속하게 응급복구를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