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제8호 태풍 ‘바비’ 북상 안전대책 점검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08-25

▲ 구리시 제8호 태풍‘바비’북상 안전대책 회의(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25일 코로나19 일일상황보고 종료 후 안전도시국장, 안전총괄과장, 태풍 관련 부서장 등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8호 태풍바비대비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교회첨탑, 대형공사장 등 현장예찰을 지시했다.

 

회의에서 안승남 시장은예보된 태풍 기상 상황에 따라 비상시 재난대응 매뉴얼을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피해가 우려되는 취약 지역에 최대한 빨리 사전 안전조치를 해 줄 것을 관련 부서에 지시했다.

 

이에 따라 시는선제적 비상대비 태세에 돌입하고 관내 재해 취약지역 등 현장을 직접 찾아 인명 피해 제로화에 철저를 기하고, 재산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특히 이번 태풍이 지난 2012년 엄청난 피해를 불러왔던 태풍볼라벤과 매우 유사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민·관 및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철저한 사전에 안전점검을 해 나갈 계획이다.

 

끝으로 안 시장은이번 태풍이 우려되는 것은 폭우를 동반한 강풍이기 때문이라며, 지역 주민들은 기상 상황에 따라 외부 활동 자제, 재난문자 등 행동 요령을 숙지하고, 상가 주변 입간판 및 불법현수막을 철거해 시민들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등 재해 예방에 적극적인 협조를 바란다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리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