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코로나19사각지대 편의점‧슈퍼 ‘탁자·의자 사용금지’

21시 이후 가족이 있는 집으로 분위기 조성 ‘집합제한 행정명령 발령’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9-01

▲ 구리시 관내 편의점 야외 탁자에서 21시 이후에 음주를 즐기고 있는 시민들.(사진=구리시청)


경기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최근 코로나
19 확진자 급증에 따른 고강도 대책으로 방역사각지대에 있던 편의점·중소슈퍼 야외 취식공간에서의 탁자·의자 등에 대한 사용금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1일 긴급 발령했다.

 

이번 대책은 지난달 31일 저녁, 안승남 시장과 관계 공무원이 관내 일반음식점, 편의점, 프렌차이점 등을 점검하던 중 확인된 일부 편의점 야외탁자에 삼삼오오 모여 있던 음주객에 대한 우려의 표명으로 바이러스 감염 차단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이다.

 

구리시도 지난달 13일 이전까지 16명이었던 확진자가 8.15 광복절 이후 32명이 늘어 총 48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날 발령된 행정명령은 더 이상의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게 하기 위한 예방 및 확산을 차단하고자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이다.

 

또한 사실상 2차 유행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는 사상 유례 없는 감염병 확산세를 전방위적인 관점에서 차단하고 그동안 무심코 방역의 사각지대로 인식되어 온 편의점·중소슈퍼에서의 야간 취식으로 인한 감염 우려를 철저히 차단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이다.

 

이에 따라 관내에 소재한 편의점 157개소와 중소슈퍼 345개는 금일 21시부터 오는 624시 까지 편의점 등에서 운영하는 야외 테이블에 대한 제공과 이용 등 야외 취식이 금지된다.

 

이 처분에 위반한 자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80조제7(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따라 처벌될 수 있고 영업이 금지 될 수 있으며, 위반으로 발생한 확진 관련 검사조사치료 등 방역비용이 구상청구 될 수 있다.

 

안승남 시장은 이번 행정명령 조치는 수도권을 넘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를 조속히 꺾지 못할 경우, 시민의 생명과 지역사회 안전을 위협하는 최악의 경우에 직면할 것이라는 절박한 상황인식에 따라 긴급사항으로 발령하게 됐다며 시민들의 이해를 구했다.

 

이어 점점 더 가까이 조여 오는 위중한 상황에서 이를 극복하며 이겨내는 길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방역수칙 지침을 꼭 이행하면서 반드시 건강상태질문서 작성, 가급적 KF94 마스크착용, 턱스크 금지 등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간곡히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리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