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도내 하천계곡 불법시설물 선제적 정비했더니, 폭우 피해 크게 줄었다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09-03

▲ 계곡 정비 전후 사진(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3, ‘청정 하천계곡 정비 사업이 수해 피해 저감에도 도움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도는 올해 장마철 누적강수량(728~811일 기준 2719mm)과 비슷한 2013년도 장마철(617~84일 기준 2559mm)의 수해 피해 정도를 국가재난관리시스템(NDMS)를 통해 비교 분석했다.

 

분석은 2013년 당시 수해피해가 컸던 시군 중 불법시설물 정비가 중점적으로 이뤄진 포천시, 남양주시, 광주시, 가평군, 양평군 5개 시군의 불법 시설물이 정비된 하천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그 결과, 해당지역의 올해 수해 피해 건수는 2건으로 20138건보다 약 75%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피해액도 2013년에는 63,600만 원이었지만, 올해는 3,700만 원으로 약 94%가량 감소하는 등 과거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피해가 적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포천 영평천, 남양주 구운천, 광주 번천은 2013년에는 약 26,900만 원 정도의 피해가 있었으나, 올해는 없었으며, 가평 가평천, 양평 용문천은 2013년에 약 36,700만 원의 피해가 있던 반면, 올해는 약 3,700만원 정도였다.

 

이는 지난해 6월부터 실시한 청정 하천계곡 정비 사업을 통해 198개 하천에서 1,460개 업소의 불법 시설물 11,383곳을 선제적으로 철거한 결과라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올해 731일 기준).

 

하천계곡 내 평상·컨테이너 등의 불법 시설물은 집중호우 시 물의 흐름을 방해, 수위를 상승시켜 홍수설계빈도 이하의 강우에도 쉽게 하천의 범람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 된다.

 

더욱이 호우에 떠내려 온 시설물은 교량 등에 걸려 제방 및 호안 등 하천구조물의 안정성 저하와 함께 월류(越流)현상을 발생시켜 인근 주택·농경지 등에 2차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매우 높다.

 

특히 이번 정비사업으로 수해 피해가 거의 없었던 양주시 석현천, 남양주시 구운천, 양평군 용문천·사탄천, 동두천시 동두천, 광주시 번천의 6개 하천에 대해 홍수시뮬레이션을 통해 하천수위와 유속을 예측해본 결과, 불법시설물 미정비 시 2차 피해유발 등 상당한 피해가 발생했을 것으로 분석됐다.

 

시뮬레이션 내용을 살펴보면, 산간 계곡부의 6개 하천 모두 계획홍수량의 70% 이상의 수준으로 수위가 상승해 불법시설물이 위치한 지역 대부분이 침수됐고, 침수된 불법시설물은 3.0m/s 이상(비교적 큰 자연석을 움직일 수 있는 정도)의 유속에 의해 하류로 떠내려가는 것으로 예측됐기 때문이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2SNS를 통해 계곡정비가 불법시설물 정비에 도민휴식공간확보 효과만 있는 줄 알았는데 수해방지 효과도 컸다니 망외소득도 적지 않았다약속한대로 신속한 정비와 편의시설 설치, 공동체 사업, 행정 재정 금융 지원 등 가능한 방법을 총동원해 협조해 준 현지 주민들의 삶이 신속히 정상화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