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하루 확진자수 줄었지만 고령자 늘어. 이제부터는 치료가 중요” 강조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09-14

▲ 경기도, 함께 극복 캠페인 홍보물(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하루 확진자수가 50명 이하로 낮아졌지만 고령 확진자 증가에 따른 사망 위험이 커져 중환자 치료자원 확보가 중요해졌다고 밝혔다.

 

도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4일 정례기자회견을 열고 거리두기 실천의 효과가 나타나는 것 같아 다행이지만 아직 마음을 완전히 놓을 수 없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임 단장은 이유를 과거 확진자 추이와 비교해 설명했는데 도는 지난 116일부터 813일까지 총 1,729명이 확진을 받았고, 지난 14일부터 912일까지 한 달간 총 2,173명이 확진됐다. 최근 한 달 동안 발생한 환자가 그 전 6개월 간 확진된 사람보다 약 1.25배 많은 것이다.

 

6개월 동안 경기도의 60세 이상 환자 비율은 21.9%였지만 지난 14일 이후 1개월간 이 비율이 36.4%로 확연히 높아졌다. 중환자 병상자원 확보가 그 차이만큼 더 필요한 셈이다.

 

임 단장은 또 검사를 통해 진단되는 날짜와 중환자 치료가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날짜 사이에 시간차가 있다이는 앞으로 보름 혹은 한 달 동안 고령 중환자 치료에 집중해야 사망자를 줄일 수 있다는 뜻이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한 221일부터 30일간 전국에서 총 8,789명이 확진됐고 그 중 103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뒤이은 322일부터 이후 30일간은 단 1,777명이 추가로 확진됐을 뿐이지만 사망자 숫자는 132명이었다. 확진자 발생은 전 달에 비해 5분의 1로 줄었지만, 사망은 오히려 1.3배 늘어난 것이다.

 

임 단장은 치료는 이제부터가 더 큰 문제라며 중환자 치료 자원을 더 충분히 확보해야 하고, 더 효율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14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30명이 증가한 총 3,933명이며, 도는 현재 총 15개 병원에 646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69.2%447병상이다.

 

경기수도권2 생활치료센터와 제3,4,5호 생활치료센터 등 총 4개 센터에는 1318시 기준 319명이 입소하고 있어 36.8%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547명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