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 시작. 사용액·신규 등록 모두 2배 늘어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09-21

▲ 경기도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 관련 모바일 보도자료(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추석 경기를 살리기 위해 한정판 지역화폐(소비지원금)를 지급하기로 한 가운데 소비지원금 지급 발표 이후 경기지역화폐 신규 등록과 소비지원금 지급 기준일 이후 사용 금액이 각각 두 배 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도와 시장상권진흥원이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도의 한정판 지역화폐 지급기준일이 시작된 18일부터 20일까지 지역화폐 사용금액은 하루 평균 143억원으로 나타났다.

 

앞서 평상시라고 할 수 있는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동안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등 정책발행분을 제외한 경기지역화폐 일반발행 사용금액은 일평균 63억원으로 227%가 증가한 셈이다.

 

정책발행은 아동수당, 출산지원금, 청년기본소득 등 정책 대상자에게 제공되는 지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것을 말하며 일반발행은 이용자가 자신의 돈으로 지역화폐를 충전하고 사용하는 것을 말한다.

 

지역화폐 신규등록도 크게 늘었는데 이재명 지사가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지원 계획을 밝힌 지난 99일 이후부터 20일까지 12일 동안 일 평균 11,741건이 경기도 지역화폐 신청을 했다.

 

6월부터 8월까지 석 달 동안 일 평균 신청건수가 일 평균 5,949건 점을 감안하면 이 역시 두 배(197%) 가까이 늘어난 셈이다.

 

지역화폐 등록과 사용추이를 살펴보면 신규 등록의 경우 9일 소비지원금 발표와 함께 당일 14,526건으로 증가했으며, 지급기준일인 1819,337건으로 최대치를 기록했다. 사용액은 18193억원, 19148, 2088억원으로 모두 6~8월 일 평균 63억원을 넘었다.

 

도는 이같은 증가 추이를 볼 때 경기도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이 코로나 19로 힘들어하는 소상공인과 골목시장에 활기를 다시 불어 넣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실제로 도 자료에 따르면 도내 카드형 지역화폐 가맹점은 모두 503,980개소로 이 가운데 연매출 3억원이하 소상공인이 37245개소로 전체의 74%를 차지한다.

 

올 상반기 기준 경기도 지역화폐 결제현황을 살펴보면 전체 결제액 13,107억원 가운데 3억원이하 소상공인 가맹점의 결제액은 4,781억원으로 전체의 36.7%를 차지하고 있다.

 

이는 BC카드 결제액과 대비되는 결과를 보이는데 올 상반기 경기도내 BC카드 결제액은 총 19조1,242억원으로 이 가운데 매출 10억원을 초과하는 대형점포가 차지하는 비율은 121,300억원으로 64%를 차지한다. 3억원 이하 소상공인의 결제액은 3조3,486억원으로 17.5%.

 

조장석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이 자료는 지역화폐가 소비패턴을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전환시켜 소상공인 중심의 지역경제 선순환을 유도한다는 사실이 보여주는 것이라며 전통시장 등 현장에서도 활기를 다시 찾고 있다는 정황들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20만원 충전으로 기존 10% 인센티브와 함께 15%에 해당하는 추가 소비지원금 등 역대 최고 수준의 혜택을 제공하는 도의 경제방역정책이다.

 

소비지원금(한정판 지역화폐) 혜택을 받으려면 918일 이후 사용액 기준으로 늦어도 1117일까지 최소 20만원을 소비해야 하는데 1천억원 규모의 예산 소진 시까지 경기지역화폐카드 또는 모바일 지역화폐를 소지한 모든 경기지역화폐 이용자를 대상으로 선착순지급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