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자연친화적 공간으로 탈바꿈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09-28

▲ 고양시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개선사업 개념도(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의 인공암을 철거하고 자연석을 활용해 자연친화적 공간과 시민 쉼터를 조성하는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개선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2019년 인공폭포의 인공암(FRP) 유리섬유 노출 문제가 제기된 후 유리섬유는 발암물질이 아니라는 국제보건기구(WHO)의 공식발표가 있었지만, 유리섬유는 유해물질이라는 시민들의 부정적 인식과 미세먼지와 함께 호흡기를 통해 인체에 흡인되는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여전한 실정이다.

 

이에 일산호수공원에서는 지난해부터 노후화로 부식이 있는 인공암 유리섬유 부분의 철거를 완료한 데 이어, 올해는 시민들이 우려하는 인공폭포 인공암 전체를 철거하고 자연석을 활용해 새롭게 폭포를 조성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14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번 인공폭포 개선사업은 올해 9월에 착공을 시작, 현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며 오는 20215월 준공을 앞두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