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파주시, 주요현안사업 정부예산 확보 총력

가 -가 +

최규숙기자
기사입력 2020-09-29

▲ 파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파주시가 29, 국회로 제출된 2021년도 정부예산안에 시의 주요현안사업 예산이 5,009억 원이 편성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시는 연초부터 정부 각 부처를 방문하며 정부예산 지원의 당위성을 피력함과 동시에 국회의원과 협력하며 주요 현안사업이 정부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왔다. 향후, 국회에서 진행될 예산심의 과정에서 미반영사업의 반영과 기존반영 예산의 증액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주요내용으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1,233억원) 문산-도라산 전철화(55억원) 파주-포천 고속도로(1,091억원) 김포-파주고속도로(1,197억원) 문산-도라산고속도로(331억원) 파주-부곡 도로 확포장(35억원) 지능형교통체계 구축(30억원) 등이다. 민선7기 출범이후 심혈을 기울이며 추진했던 철도·도로인프라 확충사업들이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문산중앙도서관 건립(20억원) 금촌 민·군 복합커뮤니티센터 건립(16억원) 이등병 마을 편지길 조성(9억원) 눈내리는 초리골(2억원) 등이 반영돼 주민 생활밀착형 기반시설 확충과 소득 증대 기반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끝으로 최종환 시장은 코로나19 위기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위해 모든 행정력 투입이 요구되는 시기라며 주요현안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