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 이성호 시장, 정성호 국회의원과 ‘2020 양주문화재 야행(夜行)’사전점검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0-22

▲ 양주시 이성호시장이 정성호 국회의원과, 양주문화재 야행 행사장을 사전점검했다.(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이성호 시장이 21일 정성호 국회의원, 정덕영 시의회의장을 비롯한 관계 공무원과 함께 마무리 준비 중인 양주문화재 야행(夜行)’ 행사장을 돌아보며 전시, 주차, 방역 등 전반적인 행사 준비사항을 최종적으로 점검했다.

 

정 의원은 양주시가 경기북부 본가이자 수도권의 행정중심도시였던 옛 양주의 위상과 역사적·문화적 정체성을 재확립할 수 있도록 역사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국비 확보에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유구한 역사를 지닌 경기북부 중심도시 양주의 유·무형의 문화유산이 형형색색의 화려한 빛을 만나 가을밤을 수놓을 예정이라며 코로나블루와 문화적 갈증을 잠시나마 씻을 수 있도록 무형문화재 공연 등 다양한 행사를 풍성하게 준비한 만큼 시민 여러분의 안전한 관람을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최근 자신의 건강상태와 관련해 알려진 바와 달리 주요현안과 시정전반을 꼼꼼히 챙기고 있으며, 뼈가 가루가 되는 한이 있더라도 양주 발전을 위해 분골쇄신 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양주의 발전은 분열과 갈등, 한 사람의 노력이 아닌 모두 함께 합심하고 단결해야만 가능하다정성호 국회의원. 시의원, 공직자들과 함께 양주의 영광과 번영을 위해 더 고민하고 더욱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23일과 242일간 열리는 양주문화재 야행(夜行)’은 조선시대 양주목의 중심지였던 양주관아의 가치와 의미를 재발견해 새로운 문화 콘텐츠로 창조함으로써 시민에게 살아있는 역사문화자원체험의 기회를 선사한다.

 

일곱 빛깔 양주목, 조선을 부제로 양주를 대표하는 유·무형 문화유산과 연계해 오후 6시부터 저녁10시까지 경관조명과 미디어파사드 등으로 양주를 구현한 야경(夜景)’, 역사문화 탐방과 체험 프로그램인 야로(夜路)’, 양주의 역사문화를 사진과 VR영상으로 관람할 수 있는 야화(夜畵)’, 풍성한 양주 무형문화제 기획공연 등의 야설(夜說), 4가지 테마로 진행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