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유업, Save the Earth 캠페인 2탄 ‘지당한’ 프로젝트 열어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0-26

▲ 남양유업 ‘지당한’ 캠페인 포스터(사진제공=남양유업)


남양유업(회장 홍원식)26, 친환경 캠페인 ‘Save the earth’ 활동의 일환으로 지당한(지구를 지키는 당연한 한모금)’ 활동을 한다고 전했다.

 

남양유업은 전 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플라스틱 쓰레기에 대한 인식 확산간 올바른 메시지 전달을 위해, 소비자 모임인 지구지킴이 쓰담쓰담서울새활용플라자와 함께 환경을 위한 ‘Save the earth’ 캠페인을 기획해 해나가고 있다.

 

이번 지당한프로젝트는 서울시 곳곳에 플라스틱 빨대와 뚜껑을 반납할 수 있는 수거함을 설치해, 수거한 플라스틱을 다시 새활용 소재로 활용하는 자원 순환 캠페인이다.

 

각종 음료에 부착되어 제공되는 플라스틱 빨대나 제품의 플라스틱 뚜껑을 세척해 지당한수거함에 반납하면 되며, 직접 방문해 수거함에 반납하기 어려운 소비자들은 남양유업 본사에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수거함은 서울새활용플라자와 소재은행이 남양유업에서 제품 생산간 발생한 불용 및 폐소재를 활용하여 만들었으며, 현재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서울새활용플라자와 강남구에 위치한 남양유업 본사에 설치가 돼있다.

 

수거함은 차츰 늘려갈 계획으로 참여를 원하는 신청 단체에게도 수거함을 보낼 예정이다. 설치 현황은 남양유업 공식 SNS 계정을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해당 캠페인은 지난 6월 남양유업 본사에서 열린 소비자 모임 지구지킴이 쓰담쓰담과의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나누던 중, ‘플라스틱에 대한 분리배출 인식의 확산이 중요하다.’라는 의견에서 착안하여 진행하게 됐다.

 

플라스틱 빨대나 뚜껑이 분리배출이 되지 않고 일반쓰레기로 버려질 경우, 소각되면서 대기오염과 토양오염원의 원인이 돼 여러 가지 환경문제를 야기시킬 수 있다.

 

끝으로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에 대한 인식과 더불어 새활용에 대한 관심이 확산될 수 있길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의견을 귀 기울여, 올바르고 친환경적인 경영에 앞장서겠다.”라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