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 가축전염병 막아라..청정양주 사수 총력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0-26

▲ 양주시 조학수 부시장이 은현면 소재 거점소독소를 방문했다.(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 등 가축전염병 예방, 확산 방지를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시에따르면 시는 지난 1년간 가축질병 위기단계가 심각으로 유지됨에 따라 재난안전대책본부를 비롯한 거점소독소, 농가초소 등을 상시 운영하고 방역차량 14대를 운용해 왔다.

 

또한 철저한 차단방역을 위해 한돈농가에 생석회 309t, 소독약 62t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차량소독기와 대인소독기 등 방역시설을 설치해 농가의 방역비용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특히, 구제역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전염병 유입 방지를 위해 지역 내 우제류 49757,879두에 대한 구제역 정기 예방접종접종을 하고 관내 철새서식지에 축산차량을 통제, 방역취약 가금농장 4개소와 도계장, 사료공장 등 축산 관련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을 했다.

 

한편 지난 22일에는 조학수 부시장이 은현면 소재 거점소독소와 농가초소를 방문해 차단방역대책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장기간 ASF 방역 최일선에서 근무하는 비상근무자를 격려했다.

 

끝으로 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구제역 등 가축전염병을 예방하기 위해선 철저한 소독과 예방접종이 필수라며 축산농가와 방역기관과의 유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해 빈틈없는 차단방역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