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소방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시범운영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11-27

▲ 구리소방서, 소방차 길터주기 훈련(사진제공=구리소방서)


경기 구리소방서(서장 이경수)27, 긴급상황 발생 시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고 골든타임을 확보하기 위해 교문사거리 등 주요 교차로 5개소에 소방차 등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소방차와 같이 긴급차량이 교차로에 접근했을 때 차량과 신호제어기의 통신 연계를 통해 차량 위치를 미리 감지하고 녹색신호를 우선 부여해 긴급차량이 정지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하며 북부소방재난본부, , 경찰서와 협의로 추진했다.

 

지난해 구리소방서 평균 출동 소요시간은 6분대로 교차로 신호로 인한 차량 정체, 교통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교차로 신호위반을 최소한으로 하다보니 사고현장 도착 골든타임인 5분을 지키는데 어려움이 많았으나, 이번 시범운영을 통해 시민의 안전을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 할 수 있을것으로 보인다.

 

이경수 서장은 분초를 다투는 심정지 응급환자와 화재현장에서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데 긴급차량 우선신호시스템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민들도 소방차 등 긴급차량이 원활히 지나갈 수 있도록 소방차 길 터주기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