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사업소·각동·산하기관 등 ‘일회용품 ZERO’ 그린뉴딜 동참 당부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12-01

▲ 구리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1, 그린뉴딜 정책의 일환으로 시 본청, 사업소, 각동, 산하기관의 모든 사무실에 1회용품 사용을 금지하고 시 주관 각종 행사와 회의 시에도 1회용품 사용을 최대한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19로 인한 배달문화 확산 등 일회용품 사용이 급증함에 따라 친환경 생활문화 확산과 폐기물 감량을 위한 공공부문의 선도적 역할을 시작으로 범시민 실천 운동으로 확산하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시 소속 전 직원은 청사 내에서 개인용 컵과 물병(텀블러) 사용, 회의나 간담회 시 다회용 컵과 접시로 대체, 부서 공용물품과 행사용품 구매 시 비닐 봉투 대신 장바구니 사용 등을 실천해야 한다.

 

특히 우산 빗물 제거기를 설치한 시 본청과 7개동 행정복지센터 외에 미설치 된 사업소, 산하 기관 등은 2021년까지 추가로 비치될 예정이다.

 

아울러, 직원 모두 손수건 지참을 의무토록 해 화장실 이용 후 핸드타월 이용을 점진적으로 줄이고 핸드 드라이어 또는 개인용 손수건을 이용해 청사 내 1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안승남 시장은 당장은 불편하고 귀찮겠지만 일회용품을 줄이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이며, 저부터 습관적으로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서겠다,“시의 모든 공직자들이 이러한 취지에 적극 공감하고 실천할 것을 믿으며 나아가 아름다운 구리시를 만드는데 시민 여러분들도 생활 속에서 일회용품 줄이기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관내 학교, 국가기관 등에서도 일회용품 사용 자제를 협조 요청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