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립수목원,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연구 결과, 한국의 숲 (V) 발간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2-04

▲ 국립수목원, 한국의숲_광릉숲생물권보전지역 표지(사진제공=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은 2014년부터 2019년까지 한 광릉숲의 핵심, 완충, 그리고 협력지역에 대한 숲 다양성 연구 결과를 담은 [한국의 숲 (V)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숲]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4일 밝혔다.

 

한국의 숲 (V)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숲은 국립수목원 누리집 연구간행물을 통해 내려 받을 수 있다.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은 자연공원 같은 다양한 보호구역 유형들 중 가장 이상적인 복합 보호구역으로 남한에는 설악산 (1982), 제주도 (2002), 신안다도해 (2009), 광릉숲 (2010), 고창 (2013), 순천 (2018), 강원도 평화지역 (2019), 그리고 연천임진강 (2019)8개 생물권보전지역이 등록되어 있다.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은 두 가지 식생기후 (온대북부와 온대중부)와 식물상 구역 (한랭온대 및 온난온대)이 중첩하는 지리적 특성으로 다양한 식물들이 살아갈 수 있는 중요한 지역이다.

 

국립수목원이 위치하는 핵심지역은 졸참나무와 서어나무류가 우점하는 숲이 많은 반면, 완충 및 전이지역은 대부분 조림지 및 신갈나무가 우점하는 숲이 관찰됐으며, 전체적으로는 신갈나무와 생강나무가 광릉숲 생물권보전지역의 핵심 구성 식물로서 기능하는 것이 확인됐다.

 

끝으로 광릉숲보전센터의 조용찬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절대보존림 광릉숲 핵심지역을 비롯한 전체 생물권보전지역에서 인간 활동의 영향이 숲에 남아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연구 결과 등을 종합해 개선된 보전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근거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