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소장 ‘안표 초상화 및 교지’ 경기도문화재 지정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2-04

▲ 양주시립회암사지박물관 ‘안표 영정’(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시장 이성호)4, 시립회암사지박물관에서 소장 중인 안표 초상화, , 교지 등 3점 모두가 3일 도문화재(유형문화재 제363)로 일괄 지정됐다고 밝혔다.

 

초상화의 주인공 안표(安杓, 1710~1773)1754년 영조 때 증광문과 병과 급제를 시작으로 1767년 형조참의대사간을 거쳐 여주목사까지 지낸 인물이다.

 

안표 초상화는 오사모와 흉배를 갖춘 관복본 반신상 초상화로 정교한 안면묘사와 인물의 전체적 공간구성 등에서 18세기 중후반 초상화의 높은 수준을 보여준다.

 

, 원래의 족자 장황의 형태를 잘 보존하고 있는 등 문화재적 가치가 있는 것으로 인정받았다.

 

교지는 1754년 발급받은 홍패로서 내용 부분이 온전하게 보존돼 있어 양주지역에 세거한 양반가의 역사와 문화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로서 활용가치를 인정받았다.

 

박물관은 도문화재로 지정된 안표 초상화와 교지를 보존처리를 거쳐 양주 역사를 소개하는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끝으로, 이성호 시장은 이번 문화재 지정은 2017년 죽산안씨 집안의 자손 안원용씨로부터 기증을 받은 유물을 도문화재로 지정을 해 이룬 성과라며 “625년 유구한 역사를 자랑하는 시 문화유산의 체계적인 보존관리를 통해 지역 문화재의 가치를 드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