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평군, 도로국책사업 순항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0-12-04

▲ 양평군청 전경(사진제공=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평군은 지난2일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심의 의결을 통해 양군에서 하고있는 국토교통분야 사업예산이 당초 956억원에서 28억 증액된 984억원으로 최종 편성됐다고 밝혔다.

 

해당 사업은 군 현안사업인 양평강하-강상국지도 건설에 2억원, 광주-양평국지도 건설에2억원, 양근대교국지도 건설에 2억원과 현재 하고 있는 화도-양평고속도로 건설에 499억원, 이천-양평고속도로 건설에 483억원이 편성됐다.

 

국지도 88호선(강상-강하, 광주-양평)과 국지도98호선(양근대교)은 지속적인 교통정체로 개선이 시급한 실정으로 현재 실시설계용역 중에 있으며, 강상-강하, 양근대교 4차로 확장과 광주-양평 선형개량 사업이 2021년부터 본격적으로 할 예정이다.

 

또한, 사업추진 중인 화도-양평, 양평-이천 고속도로는 각 2021, 2026년 개통예정으로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2021년 예산확보로 사업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끝으로 정동균 군수는 정부의 추가 예산지원을 통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사고 위험개선 및 원활한 교통흐름을 위한 사업추진으로 군민의 교통편의가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