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조류인플루엔자 추가 발생 막기 위해 거점소독시설 확대운영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15

▲ 평택시 거점소독시설 전경(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는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도내 19개 시군 주요 도로에 거점소독시설 31개소를 확대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는 최근 도내 여주·김포 가금농가에서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가 발생함에 따라, 차량과 사람을 통한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기 위한 방안이다.

 

기존에는 30개소를 운영했으나, 최근 조류 인플루엔자 발생에 따라 평택시 팽성읍에 1개소를 추가했다.

 

이에 따라 용인·고양·화성·안산·남양주·시흥·김포·양주·광주·동두천·가평 1개소씩, 평택·연천·안성·여주·양평 2개소씩, 파주·이천 3개소씩, 포천 4개소 총 19개 시군 31개소의 거점소독시설을 운영한다(20201215일 기준).

 

만약 차량 및 운전자가 거점소독시설에서 소독을 하지 아니하고, 축산 시설을 방문할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 등 처분을 받게 된다.

 

특히 지난 1일부터 적용된 행정명령에 따라 도내 축산차량은 축산시설 방문 전 반드시 인근 거점소독시설에서 차량 및 운전자 소독을 실시한 후 소독필증을 발급 받아야 한다.

 

14일부터는 깔짚 운반 등 특정 축산차량 외 가금농장 진입 금지 산란계 밀집사육단지 알 운반 차량 진입 금지 산란계 농장 분뇨 반출 제한 종란 운반차량 종오리 농장(부화장) 진입 제한 알 운반차량 메추리 농장 진입금지 및 메추리 농장 분뇨 반출 제한 등의 조치가 시행된다.

 

끝으로 도 관계자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축산 관계자분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가금 축산차량은 축산시설을 방문하기 전 반드시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축산차량 내외부 꼼꼼한 세척소독뿐만 아니라, 운전자도 철저히 소독하는 것을 기본 수칙으로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