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유업, 대리점 자녀 장학금 제도 확대에 이어 ‘출산 양육’ 지원 제도 수립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16

 

남양유업(회장홍원식)이 대리점 자녀와 손주 출산 간 육아 용품등을 지원하는 복지제도를 수립했다고 밝혔다.

 

유업은 세 자녀 출산 대리점주 대상으로 300만 원을 지원하는 출산 지원 제도를 기존 운영한 가운데, 추가적으로 올해부터는 자녀 수와 상관없이 출산 시마다 육아용품등을 지원하는 복지제도를 한다.

 

또한 대리점 자녀뿐 아니라, 첫 손주 출산 시에도 동일한 지원을 적용한다. 대리점주에게 지원할 육아용품은 분유와 젖병, 육아 서적 등 자녀당 50만 원 상당의 용품을 지원한다.

 

한편 유업은 출산 지원 제도와 함께 대리점 복지를 위한 제도로써, 대리점 자녀 장학금 제도를 2013년부터 해오고 있다.

 

이외에도 대리점 복지를 위해 질병·상해로 인한 갑작스러운 위기에 처한 대리점을 돕기 위한 긴급생계자금무이자 대출 제도 장기 운영 대리점 포상 제도 등도 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유업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