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자원회수시설 대기오염물질 50% 이상 감소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2-18

▲ 구리자원회수시설 전경(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18, 구리자원회수시설(소각장)이 산성비 원인물질인 황산화물과 염화수소의 농도를 50% 이상 감소시키는 등 현재까지 시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안정적으로 처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원회수시설은 전국 84개 공공소각장 중 최초로 제1호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인증받고 환경부장관 표창까지 받은 우수한 시설이다.

 

통합환경허가로 인해 자원회수시설은 2021년부터 더욱 강화된 환경 기준을 적용받음에 따라 지난해부터 자체 기술개발로 대대적인 개선을 해왔다.

 

주요 개선사항으로는 대기오염물질 저감시설인 SDR(흡수에 의한 시설)의 분무노즐 분사 최적 각도와 지름을 조정해 혼합성을 향상시키고, 대기오염물질과 약품과의 접촉시간을 증가시켜 처리효율을 높였다.

 

이로 인해 산성비 원인물질인 황산화물과 염화수소의 농도를 50% 이상 감소시켰으며, 이미 환경부로부터 변경 승인을 완료한 상태이다.

 

끝으로 안승남 시장은 구리자원회수시설은 자체 기술개발하여 4억여원의 시예산도 절감하고 대기오염물질 농도를 낮춤으로써 선진 소각시설로 거듭나고 있다.”시에서 하고 있는 그린뉴딜, 구리탄소 배출 제로도시 건설에 앞장서는 소각장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리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