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제1호 경기도형 특별 생활치료센터. 이번 주 내로 (구)시화병원에 설치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22

▲ 경기도, 함께 극복 캠페인(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시화병원 건물에 제1호 경기도형 특별 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하고, 의료인력 지원이 시급한 안산과 고양 요양병원에는 간호사나 응급구조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소방인력을 긴급 지원한다.

 

도 임승관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 내에서도 가정 내 대기 중 사망 사례가 발생하는 등 엄중한 현실이 계속되고 있어 도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는 시흥시에 폐원 상태인 ()시화병원건물을 활용해 이번 주 내로 중환자 병상을 포함한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를 가동할 계획이다.

 

생활치료센터와 감염병 전담 의료기관의 중간단계 개념인 특별 생활치료센터는 기존 생활치료센터와 달리 병원 건물에 설치돼 침상에서 산소 공급이 가능하다.

 

일반 생활치료센터 대비 몇 배 많은 의료 인력을 투입할 계획이어서 병원과 비슷하게 수액 공급 등 생명 유지를 위한 기본 의료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게 된다.

 

건물 내에는 이동형 음압기를 객실마다 설치하기 때문에 환자 입소 구역에 투입되는 의료인들의 안전도 확보할 수 있다. 도는 경기도의료원, 경기소방본부 등에서 긴급의료인력을 지원받고, 도내 종합병원들의 협조를 구해 특별생활치료센터 의료지원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임 단장은 이런 프로그램이 병원을 대체할 수 있는 근본적인 대책은 아니지만 응급 상황에 처해있는 가정 대기자들의 건강악화를 막을 수 있는 중요한 도구로 작동할 것이라 기대한다참여하실 뜻이 있는 의료인이 계시다면 언제든지 도 콜센터로 연락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도는 최근 부천시 효플러스 요양병원 사례처럼 의료지원이 필요한 지역이나 시설에 간호사나 응급구조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소방인력을 긴급 지원한다.

 

도는 현직 소방공무원이나 입교대기 중인 예비소방공무원 중 간호사나 응급구조사 자격을 보유하고 있는 인원을 대상으로 지원자를 모집해 1차로 40여명을 확보했다.

 

모집된 긴급의료지원 인력은 23일부터 안산라이트요양병원 10, 고양 미소아침 요양병원 10명 등 2개소에 20명으로 시작해 순차적으로 배치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