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2차 지역균형발전사업, 내년엔 총 28개 사업에 798억 원 투입된다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22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22, 오는 2024년까지 5년간 2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에 대해 오는 2021년에는 총 28개 사업에 798억 원을 지원하기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국비 14억 원, 도비 464억 원, 시군비 320억 원 규모로, 이로써 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의 5년간 전체규모는 지난해 4,168억 원에서 189억 원이 증가한 4,357억 원으로 늘어나게 됐다.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고자 5년마다 수립하는 마스터플랜이다.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지원 조례규정에 따라 지역발전수준을 조사·분석해 가평·양평·연천·여주·포천·동두천 6개 시군을 지역균형발전사업 대상 지역으로 선정해 시군별 전략사업’, ‘국가균특회계지원사업’, ‘균특지방이양사업3개 분야로 나눠 지원을 펼치고 있다.

 

 

 

우선 시군별 전략사업으로 운악산 관광마을 조성 등 가평 5개 사업 91억 원 지평면 급수취약지역 지방상수도 확충사업 등 양평 5개 사업 88억 원 연천역 연계 역세권 인프라 구축사업 등 연천 3개 사업에 79억 원 선단IC 연결도로 확포장 공사 등 포천 4개 사업 114억 원 오학~천송 시가지 연결도로 개설 사업 등 여주 3개 사업 143억 원 반다비 체육센터 등 동두천 3개 사업 117억 원 총 23개 사업 632억 원이 반영됐다.

 

국가균특회계지원사업은 총 3개 사업으로 가평군 북면 생활체육공원 조성사업 13억 원, 연천 자연휴양림 시설개선 10억 원, 동두천 자연휴양림 시설개선 10억 원 총 33억 원이 반영됐다.

 

균특지방이양사업2개 사업 133억 원 규모로 가평문화원에 30억 원, 양평 농어촌생활용수개발사업에 103억 원이 각각 지원된다.

 

끝으로 임순택 균형발전담당관은 “2021년은 2차 지역균형발전사업의 2년차 해로써 계획된 사업의 진척도에 따라 설계비, 토지매입비, 일부 공사착수비 등 꼭 필요한 비용을 반영했다시군과 긴밀히 협력해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관리를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