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군부대 주변지역 ‘특별 보상’ 32억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23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가 접경지역 5개 시·군에 총 32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2021년도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특별한 희생엔 특별한 보상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 차원에서 접경지역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의 편의증진을 통해 민군 상호협력과 지역발전을 함께 도모하는 데 목적을 뒀다.

 

올해는 타당성, 효과성, 민군 갈등도 등을 심사해 파주·김포·포천·동두천·연천 5개 시군의 총 17개 사업을 지원대상으로 선정했으며, 도비 16억 원, 시군비 16억 원 등 총 3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군사시설로 낙후된 지역의 주민 안전시설 확충과 편의 증진을 도모한다.

 

특히 군부대 내에 위치한 마을주민들의 통행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위병소를 설치하고, 군부대 주변 소음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방음벽을 설치해 주민불편을 해소하는 사업을 한다.

 

또한 신병교육대에 출입하는 면회객들과 전차와의 충돌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도로개선사업과 함께 평화안보공원을 조성하는 등 장병들과 면회객, 시민들의 휴식공간을 조성하는 환경정비사업도 할 계획이다.

 

한편, 현재 도내에는 600여 곳의 군부대가 있고, 경기북부 면적의 43%가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묶여 있으며,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은 부대 주둔이나 군사훈련으로 인한 소음·교통불편 등의 피해를 겪는 것은 물론, 지역발전 등에 제한을 받아야만 했다.

 

이에 도는 그간 국가안보라는 대의를 위해 희생을 감내해온 군부대 주변지역 도민들을 위해 지난 2017경기도 주둔 군부대 및 접경지역 주민에 대한 지원과 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제도적 근거를 마련, 2018년부터 군부대 주변지역 지원사업을 해 오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