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의정부지법, 민간사업자 제기 GWDC 집행정지 신청도 각하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0-12-24

▲ 구리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24, 지난 22일 의정부지방법원 제1행정부(재판장 오병희 부장판사)GWDC조성사업 민간사업자인 K&C 고창국 대표가 제기한 GWDC조성사업 종료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의정부지방법원 202050324호 집행정지)각하했다고 밝혔다.

 

K&C 고창국 대표는 지난 10월말 의정부지법에 ‘GWDC사업 종료 처분의 취소를 구하는 본안소송(의정부지방법원 2020구합14996)을 제기했으며, 116일에는 본안소송 선고가 내려질 때까지 GWDC조성사업 종료 처분의 집행을 정지해 달라는 소를 신청한바 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행정청 내부에서의 행위나 알선, 권유, 사실상의 통지 등과 같이 상대방 또는 기타 관계자들의 법률상 지위에 직접적인 법률적 변동을 일으키지 아니하는 행위는 항고소송의 대상이 아니며 구리소식지와 구리시의회 보고가 이 사건 사업을 종료하는 공법적 행위로 신청인의 법률상 지위에 직접적인 법률적 변동을 일으키는 행정처분이라고 볼 수도 없고 집행정지사건 자체에 의하여도 신청인의 본안청구가 적법한 것이어야 하는데 이 사건 신청의 본안소송이 그 대상 적격을 흠결해 적법하다고 보기 어려우므로 효력정지를 구하는 이 사건 신청 역시 그 실체적 요건의 충족 여부에 대해 판단할 필요 없이 부적법하다고 판시했다.

 

끝으로 시 관계자는신청인은 외자유치와 주요사업계획 입증에 실패했음에도 시에 책임이 있다며 엉뚱한 주장을 하고 있다이 같은 판결에 따라 향후 본안소송도 긍정적 결과가 나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구리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