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주시, 식사 중 코로나19 비말감염확산 방지 위한 ‘매너캡’ 전국 최초개발

관내 음식점에 10만매 제작 배부. 비말차단 효과와 코로나19 감염위험 경각심 기대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0-12-26

▲ 조광한 남양주시장이 직원들에게 매너컵 사용 방법을 설명하고 있다.(사진=남양주시청)


경기 남양주시가 식사중 대화로 인한 코로나19 비말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최초로 개발한 매너캡’ 10만매를 제작해 지난 24일 관내 음식점 2천여 개소에 배부했다.

 

26일 시에 따르면 매너캡은 음식점에서 식사 중 부득이하게 대화를 해야 할 경우 입과 코를 가려주는 가림막으로, 식사 중 마스크 미착용으로 인한 비말감염으로부터 시민들을 보호하고 코로나19 감염위험 경각심도 높여 불필요한 대화를 최소화하는 효과도 기대된다.

 

조광한 시장은 가족, 직장동료 등 가까운 사람들 간 코로나19 감염이 많은 현 상황에서 식사 도중 부득이 하게 대화를 해야 하는 경우 안전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생각하다 국내 최초로 매너캡을 개발하게 됐다고 제작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시는 우선 공급한 업소를 대상으로 활용도 등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해 효과성 등을 분석 후 관내 전 업소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아울러, 시는 1224일부터 다음달 3일까지 연말연시 특별방역대책의 일환으로 전국 음식점에서 5인 이상 모임이나 예약동반입장이 금지되고, 위반 시 운영자와 이용자에게 각각 300만원이하,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므로 음식점 이용 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줄 것을 시민들에게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