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코로나19 ‘임시 선별 검사소 무료 검사’ 2주 연장 운영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1-01-05

▲ LH구리갈매사업단 임시 선별 검사소 현장(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안승남)5일 코로나19 무증상 또는 경증의 감염원을 조기에 발견하기 위해 운영 중인 임시 선별 검사소(이하 검사소) 2개소를 17일까지 2주간 연장 운영한다고 밝혔다.

 

검사소는 지난해 1214일부터 3일까지 구리시 갈매동 LH구리갈매사업단과 시 체육관 2곳에서 군인력(군의관, 간호장교, 동대장, 상근예비역) 20, 중대본 파견 민간 인력(간호사, 임상병리사) 6, 공무원 40, 희망근로자 8, 자원봉사자 3명 등 총 77명이 참여해 3주간 운영했다.

 

지난 3일 기준 검사소를 찾은 시민은 총 7,298명으로 그 중 비말후두도말 PCR 7,195명 중 양성자 26(0.36%), 타액 PCR 전원 음성(2), 신속항원검사 101명 중 양성자 1(0.9%)을 발견해 신속 역학조사와 밀접 접촉자에 대한 자가격리 등 빠른 후속조치를 통해 혹시나 모를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전파를 조기에 차단할 수 있었다.

 

다만, 검사방법 중 타액 검사법이 제외됐고, 연장 운영에 따른 근무 인력의 피로도 완화를 위해 근무 시간은 주중은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에서 오후 1시까지로 조정했다.

 

끝으로 안승남 시장은 최근 무증상 감염자의 조용한 전파와 가족간 확진률이 높아지고 있어 감염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서는 증상이 없어도 자발적 검사 참여가 현재로서는 매우 중요하다소중한 가족을 위해 가까운 검사소를 찾아 무료 검사 받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