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 머리카락 2m 40㎝ 기부한 세 자매… ‘소아암 앓는 친구들 주세요’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1-14

▲ 양주시 소재 조양중학교와 남면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장온유(12세), 장시온(10세), 장시유(8세) 자매(사진제공=양주시청)


경기 양주시 소재 조양중학교와 남면초등학교에 재학 중인 장온유
(12), 장시온(10), 장시유(8) 자매가 소아암을 투병 중인 환아를 돕기 위해 세자매가 교대로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14일 시에 따르면, 지난 11일 세 자매 중 셋째인 장시유 학생이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운동본부에 머리카락을 기부했다. 장시유 학생 개인으로는 두 번째 기부이며, 세 자매가 모두 합쳐 8번째 기부다.

 

세 자매의 선행은 지난 2015년 초등학교에 입학한 장온유 학생이 아빠를 통해 한국 백혈병 소아암 협회에서 하는 소아암 어린이에게 머리카락 보내기캠페인을 접하고 모발 기부를 결심한 계기로 시작됐다.

 

항암치료를 받는 아이들은 면역력이 약해 항균 처리된 100% 인조가발을 착용해야 하는데, 암 치료비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수백만 원에 달하는 가발까지 구하기가 어렵다는 안내문이 어린 마음을 움직였다.

 

온유 학생은 당시 6살이었던 둘째 동생을 설득해 함께 기부에 동참, 세 자매 중 둘째인 시온 학생은 태어나서 한 번도 자르지 않았던 머리카락을 잘라 뜻깊은 행사에 참여했다.

 

이후에도 두 자매는 기부를 목적으로 꾸준히 머리카락을 길러왔고 지난 2017년과 2019년에 각각 머리카락을 30씩 기부해 지금껏 세 번씩 온정을 베풀었다.

 

언니들의 계속된 선행에 셋째 시유 학생도 자연스럽게 머리카락 기부 릴레이에 동참했고 지난 2018년 첫 기부를 시작으로 3년 만인 올해 두 번째 기부가 이뤄졌다. 이들 자매 세 명이 8번에 걸쳐 기부한 머리카락은 총 2m 40에 달한다.

 

특히 세 자매의 기부가 더욱 특별한 것은 장온유·장시온 자매의 병력 때문이다. 희귀난치성 뇌 질환인 모야모야병을 앓고 있는 두 자매는 각각 두 차례의 뇌수술을 받아 정수리부터 양쪽 귀까지 긴 수술 자국이 있다.

 

기부를 위해서는 머리카락을 최소 30길이의 머리카락을 잘라야 하는데 단발머리가 되면 흉터를 가리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자매는 기부를 멈추지 않았다.

 

장온유 학생은 소아암 투병으로 장기간 병원에 입원해 있는 친구들을 직접 보니 기부에 대한 책임감이 더욱 커졌다흉터에 대한 부끄러움보다 아픈 친구를 돕는 데서 오는 기쁨이 더 크다고 전했다.

 

이어 장시온 학생은 아빠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기부를 하는 모습을 보며 누군가에도 도움을 주고 싶었다앞으로도 머리카락을 잘 관리해 아픈 친구들에게 작은 보탬이 되고 싶다고 기부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장시유 학생은 긴 머리가 더 예쁘고 파마도 하고 싶지만, 언니들이 기부하는 모습을 보며 따라 하게 됐다언니들이 계속 기부한다면 함께 할 것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끝으로 현재 사회복지사로 활동 중인 세 자매의 어머니 최에스더(38) 씨는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과 나누는 것에 즐거움을 느끼는 아이들이 대견하다아이들이 원하는 날까지 기부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