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의료자원 확충, 감염취약시설 보호 위한 민관협력 전담조직 구성

가 -가 +

오민석기자
기사입력 2021-01-19

▲ 경기도, 함께 극복 캠페인(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가 도내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에서의 감염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자 의료자원 확충 및 감염취약시설 보호를 위한 전담조직(T/F)’을 구성해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임승관 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9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감염병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위험한 고령자와 주요 기저질환자, 두 요인을 동시에 갖고 있는 공간이 요양병원, 노인요양시설 같은 곳으로, 이 고위험 공간을 실효성 있게 보호해 낼 수 있느냐가 치명률 등 보건학적 결과 지표를 좌우 한다면서 감염 취약시설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같은 의료자원이 빠르게 소진된다고 전담조직 구성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취약시설에 바이러스가 침입하는 주된 경로는 매일 시설을 드나드는 시설 종사자나 방문객, 입소자의 가족들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취약시설에 관련한 모든 사람들이 스스로를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한다는 인식을 먼저 가져야 시설 입소자들의 안전도 보장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긴급대응단 산하에 설치할 전담조직은 민관협력형으로 구성되며, 도에서는 보건건강국, 복지국, 자치행정국 등이 참여하고, 감염병학, 보건학 등을 전공한 학계 전문가들이 함께하며, 오는 22일 첫 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편, 19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39명 증가한 총 18,378명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또한,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917개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70.3%645병상이다. 이 중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81개로 57개를 사용 중이며 현재 가동률은 7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