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주소방서, 올해 ‘화재현장 법률위반’ 단속강화 ‘안전불감증’ 퇴출할 것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1-21

▲ 소방안전 불법행위 위반 등의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화재현장.(사진=남양주소방서)


경기 남양주소방서가 새해에도 소방시설 고장상태 방치, 무허가 위험물 사용, 건축물 불법 증축, 무단 용도변경 등의 화재현장 불법행위 단속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남양주소방서는 지난해 410건의 화재발생 현장에서 47건의 법률위반 사항을 단속했다. 이는 2019년 대비 123.8% 증가한 것으로 적발대상은 과태료 부과, 시정조치명령, 관계기관 통보 등의 조치를 취했다.

 

김범진 남양주소방서장은 “안전불감증으로 인한 화재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화재발생 현장의 법규 위반 사항을 적극적으로 적발하고 있다”며 “특히 대형화재 위험이 큰 무허가 위험물 사용에 대해서 철저히 단속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