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성원 국회의원, 동두천시 보훈대상자 위탁(요양)병원 선정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1-21

▲ 김성원 의원(사진=경기북도일보DB)     

 

국민의힘 원내수석 김성원 국회의원(재선, 동두천연천)21일 동두천시가 보훈대상자를 위한 위탁요양병원 시범운영지역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보훈위탁병원은 국가와 국민을 위해 공헌했거나 희생한 보훈대상자와 유가족이 서울이나 대도시에 있는 보훈병원에 가지 않고, 주거지 근처에 있는 지정된 위탁병원에서 편하게 진료를 지원받을 수 있는 제도다.

 

김 의원이 보훈처로부터 제출받은 보훈대상자 연령별 현황(2019)에 따르면 전체 보훈대상자 중 65세 이상은 77.2%로 고령화가 점점 심화되면서 요양병원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보훈대상자 다수가 거주하는 수도권에 이용 가능한 요양병원은 기존 5개소뿐으로 근접 의료서비스 한계에 노출돼 있었다.

 

특히, 도는 경기서부지역(부천시, 시흥시)에만 위탁(요양)병원이 지정돼 동두천연천을 포함한 경기북부 거주자는 인근에 이용할 요양병원 부재로 장거리 이동이 불가피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해 보훈처는 동두천시(경기), 김해시(경남), 구미시(경북), 서귀포시(제주) 이상 4곳을 시범운영지역으로 선정했다.

 

이에 김 의원은 동두천시의 보훈대상자 위탁요양병원 시범운영지역 선정을 환영한다면서, “이제 경기북부지역의 노인성 질환, 만성질환자 등 장기 입원이 필요한 보훈대상자를 위한 의료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북부는 오랜기간 국가안보를 위해 헌신해온 지역이지만, 의료인프라가 매우 부족하다면서, “보훈위탁병원 지정과 함께 최근 재착공을 시작한 제생병원도 조속히 개원시키는 등 동두천연천이 경기북부 의료허브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국가보훈처는 보훈위탁(요양)병원 시범운영에 따라 공개모집과 심사를 거쳐 동두천시에 경기도립 노인전문 동두천병원(경기 동두천시 탑신로 536(탑동동), 031-860-4114)’을 지정했으며 이번 달부터 보훈대상자에 대한 의료지원이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김성원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