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남양주시, 소상공인 대상 100억 원 특례보증 지원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1-01-25

▲ 남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남양주시(시장 조광한)25일 지역 소상공인에게 100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과 26천만 원의 대출이자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특례보증은 성장잠재력은 높으나 담보력이 부족하여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영세 소상공인에게 시와 경기신용보증재단이 협약한 관내 7개 금융기관에서 저금리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출연금의 10배까지 보증해주는 제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많아 특례보증 제도가 영세 상인들의 자금난 해소와 이자 부담 경감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보다 40% 확대된 10억 원을 출연했으며, 대출 증가에 따른 이자차액 보전금 소요액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10% 증액된 26천만 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대출금 보증한도는 최대 5,000만원으로, 대출이자는 최대 2%까지 3년간 시에서 보전하며, 특례보증 대상은 시에 사업장을 두고 2개월 이상 영업 중인 소상공인으로 한정되며, 자세한 사항은 경기신용보증재단 남양주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남양주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