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평군의회, 코레일 본사 항의 방문해 군민의 목소리 전달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1-01-26

▲ 양평군의회가 코레일 본사를 방문해 철도 교통여건 개선에 대한 군의 의견을 전달했다.(사진제공=양평군청)


경기 양평군의회(의장 전진선)25일 한국철도공사 본사를 항의 방문해 무궁화호 열차 복원’, ‘용문역, 양동역 KTX 신규 정차등 양평군 열차 감축운행에 따른 군민 불편사항과 철도 교통여건 개선에 대한 군민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26일 군의회에 따르면 이날 군의회 전진선 의장과 송요찬 부의장, 이혜원 의원은 감축된 무궁화호 열차의 복원과 전동열차 연장운행, 용문역, 양동역 KTX 신규 정차 등을 건의했으며, 더불어 출·퇴근 시간대 KTX, 무궁화호 기본요금 및 정기권 요금 조정 등 군민들의 철도이용 여건이 개선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

 

지난 5일 코레일 열차 운영시간 조정으로 인해 기존 양평군에서 운행하던 무궁화호가 양평역 기준 10, 용문역 기준 3회 감축됐다.

 

이로 인해 청량리 방향 상행 첫차와 양평역 방향 하행 막차의 운행시간 또한 변경되면서 서울 출·퇴근 직장인과 정기 이용객의 불편이 급증했다.

 

또한 군 동부권역 주민들이 이용하는 대표적 역사인 양동역은 그 동안 전동열차, KTX 등이 미 운행된 철도 소외지로서, 그나마 운행하던 무궁화호 운영 단축으로 청량리에서 출발하는 하행 막차의 도착시각이 기존 오전 012분 보다 1시간 51분 단축된 오후 1021분으로 결정돼 군 동부권역 주민이 느끼는 불편함과 피해 체감도가 더욱 크게 나타나고 있다.

 

끝으로 전 의장은 군민의 철도이용권을 제한시키는 현 열차 감축 운행은 군민들에게 피부로 와 닿는 큰 고통일 수밖에 없다이번 방문은 군민들의 염원을 대변하는 것으로서 군민의 의견이 반영될 때까지 코레일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군민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수도권 교통 접근성 향상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양평군의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