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주시, 시민안전을 위한 민방위 주민대피시설 확충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1-27

▲ 양주시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 양주시(시장 이성호)27, 2021년 접경지역 정부지원 주민대피시설 신규확충 사업의 일환으로 민방위 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 마련을 위해 총 66000만원을 투입, 봉양동에 주민대피시설을 신규 설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새로 설치하는 봉양동 주민대피시설은 시민 250명을 수용할 수 있는 2등급 방호시설로 오는 5월 착공에 들어가 10월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최적의 시설·장비 상태 유지와 방호능력 강화에 중점을 두고 설계용역 중에 있다.

 

특히, 평상시에는 시민들이 각종 회의나 다양한 여가문화활동 등 생활편의시설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이번 봉양동 주민대피시설 설치를 완료하면 지난 2013년 최초 설치한 남면 신산리 주민대피시설을 비롯해 백석읍 오산리, 광적면 가납리·비암리, 은현면 봉암리·하패리·운암리 등 총 8개의 주민대피시설을 운영하게 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