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구리시 한강변도시개발사업, 선행사업 관련 회의 열어

가 -가 +

오종환기자
기사입력 2021-02-18

▲ 구리시 한강변도시개발사업 선행사업 추진 관련 회의 (사진제공=구리시청)


경기 구리시(시장 안승남)가 지난 15일 시청 상황실에서 안승남 시장, 관계 간부 공무원과 구리도시공사, 시 한강변도시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인 구리 AI 플랫폼시티 개발사업단(이하 사업단’)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첨단 한국형 스마트도시의 표준을 지향하는 구리시 한강변 도시개발사업 점검 회의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신도시 개발에 따른 심각한 부작용으로 지적되는 원도심 공동화 현상을 사전에 예방하고 도시 전체가 조화롭게 발전하기 위해서는 한강변 토평동 일원 사업부지 보다 원도심부터 첨단 스마트도시로 먼저 탈바꿈시키는 선행사업을 해 경쟁력을 확보한 후 한강변에 스마트 신도시를 개발하는 새로운 도시개발 모델이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며 추진과정에서 시민 의견을 적극 수렴키로 했다.

 

사업단 관계자는 앞으로 스마트도시로 펼쳐질 구리시의 미래상을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사업들을 우선 발굴해 원도심에서 다양한 시범사업을 구현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했고, 참석자들은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분야 중 원도심 시민들이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사업들을 우선적으로 발굴하여 연내 착수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와 관련, 사업단 관계자는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 도입을 통해 원도심과 한강변에 새롭게 조성되는 스마트시티가 함께 진화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시 전체 차원에서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사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1차 선행사업으로 검토된 사업으로는 구리 상권활성화재단과 협력해 전통시장 일원 전선 지중화 등 환경정비를 포함한 전통시장 스마트화 및 경쟁력 강화 시범사업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과 연계한 H2 인프라 확충 한강변과 원도심을 연결하는 스마트 자전거도로 인프라 확충 등이며 시민 의견 수렴을 통해 추가적인 사업도 발굴할 예정이다.

 

아울러 사업단은 IoT 센서 등을 통해 실시간으로 수집전송되는 다양한 데이터가 가상세계에서 모니터링되고 제어되면서 인공지능(AI)을 통해 실시간 데이터 분석과 시뮬레이션까지 가능한 디지털 트윈(Digital Twin)’도 즉시 착수하겠다는 의지를 밝히며, 시민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대형 홍보관도 신속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 시장은 현실 세계를 가상세계에 그대로 재현하는 디지털 트윈 기술은 AI에 의해 도시 전체를 자동 반응화 시킬 수 있는 지능화된 도시를 구현해, 다양한 도시문제를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어 시민들 한분 한분의 삶의 만족도가 높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