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양시,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대환영”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2-18

▲ 고양시 이재준 시장(사진제공=고양시청)     

 

경기 고양시 이재준 시장이 18,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대해 도 전체의 상생을 위한 결정에 감사하다며 환영의 뜻을 표했다.

 

이는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가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7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으로, 대상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 등 대부분 중견급 규모의 기관이다.

 

도는 지난 20193개 기관, 이듬해 5개 기관까지 총 8개의 산하 공공기관을 경기 남부에서 북·동부로 이전하기로 결정한 바 있지만 이들 대부분 200인 이하의 중소 규모 기관으로, 이 시장을 비롯한 경기 북부 10개 지자체장은 실질적 균형발전을 위해 300인 이상의 기관 이전을 촉구해 왔다.

 

이 시장은 이번에 이전하는 공공기관은 인원수만 1,100여 명에 달하는 만큼 경기 북부에 보다 실질적인 활력 효과가 나타날 것이며, 북부의 오랜 고민인 기업 유치나 소상공인 지원, 개발사업 등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수도권이라는 이름은 경기북부에게 가장 큰 가능성이면서 가장 큰 규제가 돼 왔다. 다른 도시의 성장을 위해 과밀억제권역·그린벨트 등 온갖 규제와 기피시설을 떠맡아 온 경기북부에 남은 것은 수도권이라는 이름뿐이다. 고양시만 해도 도 31개 시·군 중 인구수로는 2위면서 1인당 지역내총생산은 하위권으로, 북부와 남부 격차는 공공기관 배치 뿐 아니라 기업, 교통 등 도시의 모든 분야에 만성화돼 있다라며 경기 북부의 열악한 상황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다.

 

또한, “이번 공공기관 이전이 균형발전의 물꼬가 되어 기업·교통·인프라 등 도시의 기본적인 권리를 경기북부 353만 명 주민이 고루 누리고, 주민들의 오랜 절망이 희망으로 바뀌어 나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기관의 이전 대상지는 각 시·군의 공모를 받아 5월경 확정되며, 접경지역,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이 공모에 참여할 수 있으며, 시 역시 1·2차 도전에 이어 또 한 번의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고양시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