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지난 한 해 도내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 91.9% 달성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2-18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는 지난 한해 철저한 예방접종으로 2020년도 도내 전체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이 평균 91.9%를 기록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도축장으로 출하하거나 농장 내 사육중인 도내 우제류(, 돼지, 염소 등)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구제역 백신항체 양성율 검사 결과로 지난 2019년 도 평균 항체 양성율 75.5% 보다 16.4%가 높아진 수치로, 전국 평균 91.3%를 상회하는 높은 항체 양성율이다.

 

구체적으로 소는 98.2%, 돼지는 89.2%였으며, 염소 등 기타 우제류는 82.5%로 나타났으며, 양성율이 높을수록 제대로 백신 접종이 이뤄져 구제역을 방어할 수 있는 항체가 올바르게 형성됐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

 

도는 그간 우제류에 대한 항체 양성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소 전업농가, 백신 구입이력 미흡 농가, 젖소·송아지, 항체저조 농가 등 취약농가를 대상으로 보강접종 및 일제검사를 하고, ·군별로 구제역 백신접종 명령을 내렸다.

 

특히 양성율이 저조한 농가에 대해 최소 500만원에서 최고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고, 예방약품 지원 등 정부 지원사업 우선 선정에서 제외 하는 등 강도 높은 방역 대책을 내놓았다.

 

도는 지속적인 구제역 항체 양성율 향상을 위해 올해 4월과 10월 중 구제역 일제 예방 접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축장 출하 소·돼지에 대한 농장별 항체 양성율 모니터링 검사를 하고, 미흡 농가는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처분을 강화하기로 했다.

 

김종훈 동물방역위생과장은 작년 한해 도내 축산농가들의 협조로 항체 양성율이 대폭 향상됐지만 올해도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욱 노력하겠다농가에서도 구제역 발생 예방을 위하여 철저한 예방접종을 당부 드린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