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코로나19 극복 자생력 키울 '전통시장 5곳'특화 신규 선정

가 -가 +

이건구기자
기사입력 2021-03-03

▲ 경기도청(사진=경기북도일보DB)     

 

경기도는 올해 신규 경기도형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 대상지로 양평 양동쌍학시장, 가평 청평여울시장 등 5곳을 선정했다고 3일 밝혔다.

 

전통시장 특성화 사업은 전통시장 상인들의 자생력 강화와 구도심 상권 부흥,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도가 하고 있는 사업으로, 이번에는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 ‘경기도형 혁신시장’ 2개 분야에 대한 공모를 해, 효과성, 추진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높은 평가를 받은 5개 시·5곳의 시장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를 위해 다방면의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를 열어, 서류, 현장, 발표 등 세 차례에 걸쳐 평가했다.

 

먼저 상생발전형 경기공유마켓은 시장 1곳당 2억 원의 예산을 들여 전통시장 유휴 공간 내에 지역의 다양한 주체들이 누구나 판매자로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형 공유 상업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이천 예스파크상점가, 양평 양동쌍학시장을 대상지로 선정했으며, 공유마켓 사업단과 매니저를 통해 신규 고객을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품목·프로그램을 발굴하는데 힘쓴다.

 

경기도형 혁신시장은 불편하고 낙후됐다는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하고 상인조직 역량을 강화해 가고 싶은 전통시장을 만드는데 목적을 둔 사업으로, 시장 1곳 당 5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며, 가평 청평여울시장, 안성 안성맞춤시장, 파주 광탄전통시장 3곳을 선정했으며, 전통시장 특화요소를 발굴·개발하고, 서비스혁신 및 환경개선 등을 통해 자생력 제고를 도울 계획이다.

 

조장석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지역 특성을 살린 맞춤형 차별화 전략을 통해 전통시장과 구도심 상권의 자생력을 강화하는데 주력하겠다코로나19발 경제위기를 이겨낼 수 있도록 지원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경기도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기북도일보. All rights reserved.